비슷하지만 다른 부동산 용어 정리
목록

안녕하세요. 집나와입니다.

 

오늘은 많은 분들이 헷갈려 하시는

비슷하지만 다른 부동산 용어를

설명해드리겠습니다.

 


 

​​매수 vs 매도 vs 매매

 

매수(매입): 물건 따위를 사들이는 것을 말합니다.

 

매도: 값을 받고 물건의 소유권을

다른 사람에게 넘기는 것을 말합니다.

 

매매: 물건을 팔고 사는 일을 말합니다. 

 

 

건폐율 vs 용적률

 

건폐율: 대지면적 (집을 지을 땅의 수평면상 넓이)에

대한 건축면적 (보통 1층이 차지하는

건축물의 면적)의 비율로

건폐율(%)=건축면적/대지면적×100입니다.

 

예를 들어 100평의 대지에 50평짜리

건물을 지었다면 건폐율은

50%(50/100*100)입니다.

 

용적률: 건축물 연면적(하나의 건축물에서

각층 바닥면적의 합계)을

대지면적으로 나눈 비율을 말하며,

용적률=건축물 바닥면적의

합계/대지면적입니다.

 

예를 들어 100평의 대지에 각층 바닥 면적이

50평인 3층 건물을 지었다고 하면

이 건물의 용적률은 150%

(210=(50+50+50)/100)입니다.

 

즉, 건폐율은 1층만 생각하면 되고 용적률은

전체 면적을 생각하시면 됩니다.

 

 

​​시행사 vs 시공사

 

시행사: 시행사랑 부동산 개발사업의

실질적인 사업 운영자를 말합니다.

 

예를 들면, 재건축 아파트일 경우

재건축 조합, 민간사업자일 경우

그 사업장의 부동산 개발회사나 지주 등

현실적인 그 사업을 실행하는 장본인을 뜻하며,

모든 공사의 전 과정을 책임 맡아

관리하는 회사입니다.

쉽게 말하면 부동산 개발회사입니다.

 

시공사: 시행사로부터 발주를 받아서

단순 공사만을 담당하는 곳을 말합니다.

 

아파트를 예로 들면,

아파트를 건설하는 업체를 시공사라 합니다.

 

만약 자금력이 풍부한 회사라면

시행사와 시공사의 역할을

동시에 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기준 시가 vs 공시지가

 

기준 시가: 건축물과 토지를 포함한 전체에

대한 감정평가금액입니다.

 

공시지가: 토지만 평가하여 공시한 토지의

단위면적(㎡) 당 가격을 말합니다.

 

쉽게 말하면 기준 시가는 건축물+토지,

공시지가는 토지만 평가합니다.

 

 

리모델링 vs 리노베이션

 

리모델링: 낡고 오래된 아파트나

주택, 대형건물 등 철거하지 않은 상태에서

건물 기본 골조는 유지하면서,

구조를 바꾸어 주어 건축물의 가치를

높이는 작업입니다.

 

리노베이션: 기존 건축물을 헐지 않고

개·보수해 사용하는 것을 말하며,

지은 지 오래된 건축물을 대상으로

재투자함으로써 부동산 가치를

극대화하는 방법을 지칭하기도 합니다.

 

리모델링은 단독주택을 상가로

용도 변경하는 것까지 포함하지만,

 

리노베이션은 기능과 성능을 높여

고도화하는 비교적 대규모

개·보수공사를 말합니다.

 

우리나라에서는 이 두 가지 개념을

혼용해서 쓰입니다.

 

 

다세대주택 vs 다가구주택

 

다세대주택: 4층 이하이며,

건축 연면적이 660㎡(200평) 이하인

한 건물에 다수의 세대가

거주할 수 있도록 주거공간이 별도로

분리되어 있는 주택입니다.

 

다가구주택: 연면적 660㎡ (200평) 이하,

4층 이하의 2세대 이상 건축물을 말합니다.

비슷하지만 가구마다 개별 현관을 갖추고

구분소유가 가능하다는 점이 다릅니다.

 


 

이상 집나와였습니다 !!!!!

 

태그 추천 매물
#신축건물#신혼부부#재테크+투자
다음글
이전글
목록
회원가입 / 로그인
기업회원 무료 가입! 무제한 매물 등록!
간편하게 가입하고 다양한 서비스를 이용하세요.
광고 상품 안내
이벤트
집나와 고객센터
1661-7003
상담시간 08:30 ~ 17:30